공주시
공주시 주요뉴스와 다양한 이슈를 전해드립니다.


공주 국립충청국악원 유치위 재구성…2020 사업계획 심의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주 국립충청국악원 유치위 재구성…2020 사업계획 심

- 정섭 공주시장 “국립충청국악원은 역사‧문화 중심지인 공주가 최적지” -

 

공주 국립충청국악원 유치위원회가 2020년 경자년 새해를 맞아 조직을 재구성하고 새해 사업계획 심의를 위한 총회를 지난 22일 시청 대백제실에서 개최했다.


유치위는 안연옥 기획분과위원장 등 8명의 분과위원장과 분과부위원장, 부위원장, 사무처장, 사무국장 등 40여명의 위원들을 새롭게 위촉하고 기존 공동위원장에서 분과위원장 체제로 전환했다.

 



최창석 위원장은 “지난해 16만 명을 웃도는 국립충청국악원 공주 유치 서명을 받았다. 이는 전례가 없던 역사적인 일이다”며, “이 같은 노력으로 후발주자였던 공주가 이제는 타 경쟁도시보다 비교우위에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는 유치활동에 더욱 내실을 기해 공주 유치 당위성을 대내외에 알려나갈 것이다. 함께 힘을 모아달라”고 덧붙였다.

 

김정섭 시장은 “잊혀져가는 백제음악과 중고제 판소리, 농악 등 충청도 음악 전승을 위해 반드시 충청권에 국악원 분원이 건립돼야 한다”며, “한반도의 중심이고 백제왕도와 조선시대 긴 세월 동안 역사와 문화의 중심지였던 공주가 최적지”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1년 동안 공주에 국악이 훨씬 많이 울려 퍼졌다. 국악원 분원이 공주에 꼭 와야 된다는 자신감과 설파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여세를 몰아 올해 큰 이정표를 세우자”고 당부했다.

 

 

한편, 유치위는 이날 총회를 열고 ▲20만인 지지 서명부 달성 ▲‘국립국악원 중부 분원 필요성’ 세미나 ▲‘공주시 국악발전’ 토론회 ▲국악원 분원 유치 기원 음악회·문화제 개최 등 다양한 사업계획을 논의했다.

 

황의정 문화체육과장은 “지난해 유치위에서 다양한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준 것에 대해 감사드린다”며 “올 한해 시에서도 국악원 유치뿐만 아니라 공주시가 문화예술 도시로 거듭나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목록으로
오늘 4 / 전체 626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문의     기사제보




YTV영상스토리
사업자등록번호 : 305-17-75480,  등록번호 : 대전 아 00177   |    발행·편집 : 양경원  |  개인정보보호 관리자 : 양경원  |  개인정보보호정책 책임자 : 양경원  I  청소년보호 책임자 : 양경원
34441 대전광역시 한남로 150번길 108, 201호(오정동)      |   전화 : 042_257_2560   |    팩스 : 042_257_2561    l   설립연도 : 2002년 11월 21일

Copyright(c) 2019 YTV영상스토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