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뉴스
대전 광역시 주요뉴스와 다양한 이슈를 전해드립니다.


코로나19 해외입국자 관리에‘민간 투입’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대전시는 7월부터 해외입국자 관리를 위한 대전역 안내, 격리시설 근무자를 필수 공무원만을 남기고 민간용역으로 대체 운영한다고 30일 밝혔다.

 

또한 격리시설 이용료도 수익자 비용부담 원칙에 따라 110만 원으로 인상한다.

 

대전시에 따르면 그동안 대전역을 통해 입국한 시민과 외국인은 3,600여 명에 달하고, 이중 격리시설 입소자 874명 중 4(0.45%)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들 확진자로 인한 지역사회 2차 감염은 발생하지 않았다.

 

하지만 해외 입국자 방역조치에 과도한 행재정의 부담이 발생해 시는 해외입국자 관리에 민간을 투입하기로 했다.

 

해외입국자 관리에는 1일 평균 20명 씩 2,000여 명의 공무원이 투입됐고, 대전역 입국자 안내와 격리시설 운영에 매달 3억 여 원의 비용이 집행되는 상황이다.

 

또한 코로나19 대응이 장기화되면서 공무원의 피로도가 쌓이고 이에 따른 행정공백의 어려움, 해외로 부터의 감염위험이 있는 격리대상자 관리에 대한 불안감 등으로 시청 노조게시판에는 근무개선을 호소하는 글이 여럿 건 달리기도 했다.

 

이에 대전시는 해외입국자 관리에 따른 개선대책을 마련해 코로나19 대응이 장기화되는 상황에 대비해 행정력을 비축하고 시정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한 방안을 단계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우선 공무원 근무를 최소화하기 위해 대전역 입국자 안내, 격리시설 입소자 입퇴소, 생활물품비치, 도시락 배달 등 단순 업무에 용역을 통한 근무인력을 대체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지역의 일자리 창출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또한 수익자 비용부담 원칙에 따라 격리시설 이용료를 내국인 5만 원, 외국인 10만 원에서 내외국인 구분 없이 110만 원으로 인상 적용하기로 했다.

 

이용료는 입소자의 도시락, 생필품 제공, 방역소독 등에 사용된다.

 

대전시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본연의 업무와 지원업무에 힘들어 하는 공무원들의 근무여건을 개선하고, 민간용역 효과를 분석하면서 민간참여를 통한 임시생활시설 운영모델을 다양화 하는 등 추가적인 개선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지역의 확진자수가 급증하는 상황에서 전담병원의 병상 부족 등에 대비한 생활치료센터 준비에도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3275
no. 제목 작성자 작성일
공지

대전시 바이오기업 감염병 치료제 ‧ 백신 개발 ‘탄력’

YTV 영상스토리2020년 7월 14일
공지

시민여러분께 드리는글

YTV 영상스토리2020년 7월 14일
공지

동구 일부 학원 교습소 등 집합금지 행정조치 발령

YTV 영상스토리2020년 7월 9일
공지

의회 본연의 감시⋅견제를 넘어 협력과 조화의 선순환 이뤄

YTV 영상스토리2020년 7월 9일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문의     기사제보




YTV영상스토리
사업자등록번호 : 305-17-75480,  등록번호 : 대전 아 00177   |    발행·편집 : 양경원  |  개인정보보호 관리자 : 양경원  |  개인정보보호정책 책임자 : 양경원  I  청소년보호 책임자 : 양경원
34441 대전광역시 한남로 150번길 108, 201호(오정동)      |   전화 : 042_257_2560   |    팩스 : 042_257_2561    l   설립연도 : 2002년 11월 21일

Copyright(c) 2019 YTV영상스토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