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뉴스
대전 광역시 주요뉴스와 다양한 이슈를 전해드립니다.


대전보건환경硏, 설 명절 식중독 주의 당부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대전보건환경, 명절 식중독 주의 당부

- 겨울에도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발생 지속, 음식물 섭취 보관 주의 -

 

대전시 보건환경연구원은 명절을 건강하고 안전하게 보내기 위해 음식물 섭취 보관 식중독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흔히 식중독은 더울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겨울에도 노로바이러스, 황색포도상구균, 바실러스 세레우스 등에 의한 식중독 발생이 지속적으로 보고되고 있다.

 

특히 명절은 고향 방문이나 휴가 여행 등으로 장거리 운전이 많아지는 시기로 피곤을 덜어주고 각성 효과가 있어 커피 등의 음료를 마시는 경우가 많다.

 

또한 연휴기간 많은 사람들이 자리에 모이고 음식을 한꺼번에 조리·보관해 섭취하게 되는데 추운 날씨라 하여 베란다에 음식을 보관하는 음식물 보관에 소홀하기 쉽다.

 



대전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커피를 일부 마신 실온(25) 방치할 경우 3시간이 경과하면서 세균이 증식되기 시작했다.

 

특히 원두커피에 비해 우유가 함유된 커피에서는 6시간이 경과하면 세균이 5 이상 관찰됐다.

 

 

명절 대표음식인 (부침) 경우, 베란다 온도와 유사한 10℃에서 48시간이 지나면 초기부패* 시작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또한 씻은 채소도 실온(25)에서 12시간 보관하면 세균수가 세척 직후에 비해 3배로 증가됐다.

    * 초기부패 : 일반세균이 1,000,000 CFU/g 이상 증식, 식중독균이 존재 가능성이 있음

 

대전시 전재현 보건환경연구원장은 “마시던 음료를 장시간 운전 후에 다시 마시는 것은 입안 세균이 들어가 번식하게 되어 세균을 마시는 것과 다르지 않다”며 “먹던 음료를 실온에 방치 섭취하는 것은 피해야하며, 명절음식은 조리 2시간 내에 반드시 냉장보관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2361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문의     기사제보




YTV영상스토리
사업자등록번호 : 305-17-75480,  등록번호 : 대전 아 00177   |    발행·편집 : 양경원  |  개인정보보호 관리자 : 양경원  |  개인정보보호정책 책임자 : 양경원  I  청소년보호 책임자 : 양경원
34441 대전광역시 한남로 150번길 108, 201호(오정동)      |   전화 : 042_257_2560   |    팩스 : 042_257_2561    l   설립연도 : 2002년 11월 21일

Copyright(c) 2019 YTV영상스토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