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뉴스
대전 광역시 주요뉴스와 다양한 이슈를 전해드립니다.


대전 원도심에서 대전의 역사를 만끽하다

모바일 App 사용자에게는 실시간 전송!

대전 원도심에서 대전의 역사를 만끽하다

- 전국의 지방세 공무원 40 , 대전 원도심 탐방 -

 

전국의 지방세 담당 공무원들이 대전을 찾아 대전의 역사를 만끽했다.

 

대전시는 지난 16 오후 3시부터 3시간동안 전국의 지방세 공무원 40 명이 테미오래, 근현대사전시관, 성심당으로 이어지는 대전의 원도심에서 대전만의 특별한 스토리를 체험했다고 밝혔다.

 

이날 대전 원도심 투어는 지방세 공무원들이 체납징수 추진과제 등을 토론하기 위해 지난 15일부터 3 동안 대전 통계교육원에서 진행된 워크숍 일정 하나다.

 

대전시는 그동안 대전방문의 해를 맞아 대전을 자치단체에 널리 알리기 위해 노력을 기울였으며,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전국 지방세 공무원 워크숍을 대전으로 유치했다.

 

  이날 자치단체 공무원들은 테미오래, 근현대사전시관, 성심당을 탐방하면서 대전의 과거에서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역사의 흐름과 당시의 건축양식을 음미하고 체득했다.

 

충남도지사 관사촌은 충남도청이 2013 충남 홍성으로 이전하면서 새롭게 단장돼 테미오래란 이름으로 대전 시민들의 문화힐링 공간으로 사용되며, 특히 10개에 이르는 일제 강점기 관사촌은 전국에서 대전이 유일하다.

 


 

충남도청에 위치한 근현대사전시관은 대전의 모든 역사가 정리돼 대전의 발전사를 둘러보기에 충분했다.

 

이곳은 1950 한국전쟁 당시 임시 정부청사로 사용된 곳이며, 유엔(UN) 참전을 공식 요청했던 아픔이 있는 곳이기도 하다.

 

또한 이곳에서는 영화 ‘변호인’의 법정 장면이 촬영되기도 했다.

 

대구에서 자치단체 공무원은 “대전시민이 자랑하는 다시 가보고 싶은 앙코르 1번지 성심당의 소문을 익히 들었다”면서 “대전에 와야만 맛볼 있다는 성심당 빵의 향기에 흠뻑 취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대전시 정해교 자치분권국장은 “이번 원도심 탐방을 통해 대국민 접점에서 일하는 자치단체 공무원에 의한 입소문이 전국 자치단체로 퍼져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목록으로
오늘 0 / 전체 2361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광고문의     기사제보




YTV영상스토리
사업자등록번호 : 305-17-75480,  등록번호 : 대전 아 00177   |    발행·편집 : 양경원  |  개인정보보호 관리자 : 양경원  |  개인정보보호정책 책임자 : 양경원  I  청소년보호 책임자 : 양경원
34441 대전광역시 한남로 150번길 108, 201호(오정동)      |   전화 : 042_257_2560   |    팩스 : 042_257_2561    l   설립연도 : 2002년 11월 21일

Copyright(c) 2019 YTV영상스토리 All rights reserved